• 최종편집 2024-06-17(월)
 

서울시는 첨단시설을 확충하려는 대학에 용적률·높이 규제를 완화해주는 '오세훈표 공간혁신'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이날 홍익대 잔다리홀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홍성태 서울총장포럼 회장(상명대 총장)을 비롯한 8개 대학교 총장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학에 혁신을 더하다, 서울의 미래와 만나다'를 슬로건으로 대학의 공간혁신 사례를 공유하는 발표회를 개최했다.

서울 미래혁신대학 사례발표회
서울 미래혁신대학 사례발표회
시는 지난해 12월 오 시장이 용적률이 꽉 차 공간을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대학을 위한 '도시계획 지원 방안'을 발표한 데 이어 '서울시 도시계획조례'를 개정해 지난 7월부터 시행 중이다.
 
조례는 혁신성장구역(시설)을 도입할 경우 용적률을 1.2배까지 완화해주며 주변에 영향이 없는 경우 자연경관지구 내 대학시설의 높이 제한을 없애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규제 완화를 통해 고려대는 정운오 IT교양관의 건축계획을 기존 7층에서 10층으로 변경했고, 연세대는 반도체 클린룸과 연구실험실을 확충했다.

서강대, 성균관대, 세종대, 이화여대, 중앙대는 AI 대학·산학벨트 등 첨단 시설을 확보하기 위한 신·증축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이미 용적률이 한도에 도달한 홍익대의 경우 혁신성장구역을 도입함으로써 새로운 혁신캠퍼스를 설계할 수 있게 됐다. 이날 발표회에서는 최근 준공한 홍익대 아트앤디자인밸리 투어가 함께 이뤄졌다.

시는 '오세훈표 미래 혁신 대학'이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기획 단계부터 도시계획 컨설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대학의 부설주차장 설치 기준과 환경영향평가 절차 등 인허가 과정의 기준도 현실화하는 방안을 추가 검토한다. 이후 내년 상반기 사업 실행 단계의 혁신방안도 발표할 예정이다.

홍 총장은 "서울 소재 대학의 공간 부족 문제가 심각해 산·학·연 과제와 국책과제 등을 수행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는데 시의 지원으로 신·증축이 가능해지면서 산·학 협력 연구 활동을 강화하고 교육환경을 개선할 수 있게 됐다"며 "이는 서울권 대학의 세계적인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번 자리를 계기로 더 많은 대학이 저마다의 특성을 살려서 창의적인 핵심 역량을 최대한 끌어 올릴 공간혁신을 실현할 수 있길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대학의 혁신이 곧 도시의 혁신을 도모할 핵심 엔진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55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학을 창업·기술 거점으로…오세훈표 대학 공간혁신 본격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www.sis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