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7(월)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방문의 해를 맞아 한국관광공사와 6일과 7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사우디 한국관광 페스타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현지 청년(MZ)세대 한류 관심층 2만 여명을 겨냥한 것으로, CJ ENM이 주최하는 중동 최대 규모의 케이팝 유료 콘서트 ‘케이콘 사우디아라비아 2023’과 연계해 콘서트 현장에서 진행한다.


문체부는 케이콘 주요 관람층이 10~30대인 만큼 이번 행사를 통해 구매력 있는 케이팝 팬들이 한국을 방문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5월 27일 부산 아시아주경기장에서 열린 국내 최대 K팝 행사인 ‘드림콘서트’ 현장 모습.(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지난 5월 27일 부산 아시아주경기장에서 열린 국내 최대 K팝 행사인 ‘드림콘서트’ 현장 모습.(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콘서트가 열리는 다목적 경기장 리야드 모하메드 압두 아레나에서 이니스프리, 농심 등과 함께 미용, 음식, 쇼핑을 주제로 홍보·체험관을 운영한다. 할랄 인증 마스크팩 체험, 할랄 인증 라면 증정 등 중동 특화 콘텐츠들도 다채롭게 구성할 예정이다.


또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홍보관도 운영한다. 배우 이정재가 출연하는 2023 한국관광 해외광고 ‘챌린지 코리아’ 시리즈를 만나볼 수 있다.


중동 방한 시장을 확대하는 행사도 이어진다. 


‘한국관광 트래블 마트’와 ‘한국관광의 밤’이 8일 오후 4시 제이더블유 메리어트 리야드에서 열린다.


한국관광 트래블 마트에서는 호텔롯데, 현대백화점 등 대형 숙박·쇼핑 업계를 포함한 14개 국내 업체가 참가해 현지 70개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 상담을 진행한다. 


한국관광의 밤에서는 양국 정부 관계자와 현지 언론, 인플루언서 등 250여 명이 참석해 ‘의료, 쇼핑, 관광벤처’를 주제로 한국관광 설명회를 열고 업계 교류 기반을 만든다.


박종택 문체부 관광정책 국장은 “중동 핵심 6개국은 방한 관광객 1인당 평균 지출경비가 두 배 이상일 만큼 구매력이 높은 시장”이라며 “방한 가능성이 높은 한류 관심층이 밀집하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중동 제1 방한 시장인 사우디아라비아 관광객을 적극 유치하고 고부가 방한 수요를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22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우디 MZ세대 겨냥…현지에서 K-미용·음식·쇼핑 알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www.sis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