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2(월)
 

5월 12일 윤석열 대통령은 국회의장단 초청 만찬을 가졌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5/12, 금) 저녁 청와대 상춘재에서 김진표 국회의장과 김영주, 정우택 국회부의장, 그리고 이광재 사무총장 등 국회 의장단과 만찬을 가졌습니다

 

대통령은 무엇보다 지난 4월 미국 국빈방문 중 국회의 한미 동맹 70주년 결의안 통과가 큰 도움이 됐다면서 이를 이끌어주신 김진표 의장님에게 감사하다는 뜻을 표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아울러 참석한 의장단에게 한미·한일 정상회담 성과를 공유하고 김진표 의장과 김영주·정우택 부의장이 한미동맹과 한일 관계 개선이 미래 세대에 큰 힘이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진표 의장은 대통령의 나라를 위한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면서 “한미, 한일 동맹은 대한민국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 한일 의원 연맹에 이어 조만간 구성될 한미 의원 연맹이 변화하는 세계 질서에 대처하는 시스템 외교로 진화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밝혔고 대통령 또한 공감의 뜻을 표했습니다.

 

김영주·정우택 부의장은 2030 부산 엑스포 유치는 반드시 성공해야 할 국가적 과제로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모든 의원들의 힘을 모아 유치 성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은 정부 출범 1년을 맞아 2년 차 국정은 국민들께서 변화를 체감하실 수 있도록 개혁과제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려 한다면서 “국회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이다. 최근 전세 사기와 각종 금융 투자 사기로 서민과 약자들의 피해가 큰 만큼 국회에서 세심하게 챙겨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진표 의장은 “대화와 타협을 통한 여야 합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본다. 이 같은 변화와 민생의 길을 열어 나가겠다”고 답했습니다

 

이와 함께 김진표 의장은 양당 원내대표와 이달 말 새로 선출될 상임위원장단을 대통령께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갖기를 희망한다고 말했고, 윤석열 대통령도 “좋은 제안에 감사드립니다. 제가 가도록 하겠습니다.”라고 화답했습니다.

 

3시간 넘게 이어진 오늘 만찬을 마무리하며 윤석열 대통령은 대한민국 민생을 살리는데 여야가 따로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면서 대한민국을 변화의 길로 이끄는데에 정부와 국회가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습니다.

 

오늘 상춘재 만찬은 지난 기시다 총리에 제공한 탕평채와 숯불 불고기, 갈비찜 등 국빈만찬 메뉴에 민어 회 등이 추가됐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습니다.


국회의장단 초청 만찬 슬라이드2

 

국회의장단 초청 만찬 슬라이드1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28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尹 대통령 "미래 세대에 큰 힘이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성원 바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www.sis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