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7(월)
 
이정재4.jpg
배우 이정재가 12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리는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받고 트로피를 들고 있다. AFP 연합뉴스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배우 이정재가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의 에미상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한국 배우는 물론 아시아 배우가 에미상 주연상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텔레비전예술과학아카데미는 12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을 열고 이정재를 드라마 시리즈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오징어 게임>에서 사채업자들에 쫓기다 456억원이 걸린 죽음의 게임에 참가한 주인공 성기훈을 연기한 이정재는 제러미 스트롱·브라이언 콕스(<석세션>), 애덤 스콧(<세브란스: 단절>), 제이슨 베이트먼(<오자크>), 밥 오든커크(<베터 콜 사울>) 등 쟁쟁한 후보를 제치고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앞서 이정재는 미국배우조합상, 스피릿어워즈, 크리틱스초이스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으면서 연기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이정재는 미국 방송계의 아카데미상이라 불리는 에미상까지 받음으로써 명실상부 최고의 배우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이날 시상식에서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은 드라마 시리즈 감독상을 수상했다. 한국은 물론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다. 남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오영수와 박해수,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정호연은 아쉽게도 트로피를 안지는 못했다. 남우조연상은 <석세션>의 매슈 맥퍼디언, 여우조연상은 <오자크>의 줄리아 가너에게 돌아갔다.

 

 

<오징어 게임>은 이날 시상식보다 한 주 앞선 지난 4일(현지시각) 열린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에서 여우게스트상(이유미)을 비롯해 시각효과상·스턴트퍼포먼스상·프로덕션디자인상까지 4개의 트로피를 안은 바 있다. 여기에 남우주연상과 감독상을 추가하면서 <오징어 게임>이 차지한 트로피는 모두 6개가 됐다.

 

이정재.jpg

                                     이정재의 오랜 연인 임세령씨와 포토 존에 함께 서다.

 

이정재2.jpg

 

이정재3.jpg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16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정재, 에미상 남우주연상…아시아 배우 최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www.sis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