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7(월)
 

한자리에서 만나는 강릉의 무형유산, 2024 강릉단오제 강릉무형유산관 운영

(사)강릉단오제위원회가 운영하는 강릉무형유산관에 6일간 약 40,000명의 관객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된다.

강릉무형유산관에는 초충도와 강릉수보, 조각보와 여의주보를 전통자수 기법으로 구연하고 복원 및 전승시키는 김순덕 강릉전통자수장, 5대째 방짜수저를 만드는 가업을 이어가고 있는 김우찬 방짜수저장, 마지막으로 강릉시 사천면 갈골마을에서

100여 년 전부터 전통적인 기법으로 대를 이어 제조하는 과줄(한과의 우리말)의 장인인 최봉석 강릉 갈골과줄이 참여 하고 있다.

강릉무형유산관에는 김순덕 강릉전통자수장의 자수작품(금사/은사 흉배, 닭의 사계, 강릉수보), 김우찬 방짜수저장의 청동방짜수저유물과

공예품, 그리고 최봉석 갈골과줄 유물과 현대화된 제품들의 전시가 마련되어 관광객들의 눈길을 끈다.

또한 관광객을 위한 방짜 티스푼 체험, 전통자수 체험, 갈골과줄 시식행사도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어 관광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김우찬 방짜수저장은 지난해에 이어 2024 강릉단오제를 통해 강릉지역 보유자 선생님들과 강릉단오제의 의미 있는 행사를 할 수 있게 되어

너무 행복하고, 강릉 전통문화를 보다 많은 방문객들과 소통할 수 있도록 기회를 만드는 데 도움을 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사) 강릉단오제위원회의 김동찬 위원장 역시 강릉의 전통문화를 지키고 계승하는 강릉 대표 장인들이 천년 문화 행사인

강릉단오제에서 함께해 더욱 뜻깊은 행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강릉무형유산관 운영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사)강릉단오제위원회(033-641-1593)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남대천 행사장에서 개최되는 2024 강릉단오제는 오는 6월 13일까지 <솟아라, 단오>를 주제로 진행된다.

#강릉시#김홍규#강릉단오제#강릉무형유산관#강릉단오제위원회#시사k뉴스

국립무형유산관 (1).jpg

 

국립무형유산관 (2).jpg

 

국립무형유산관 (4).jpg

 

국립무형유산관 (5).jpg

 

국립무형유산관 (7).jpg

 

국립무형유산관 (8).jpg

 

국립무형유산관 (10).jpg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58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자리에서 만나는 강릉의 무형유산, 2024 강릉단오제 강릉무형유산관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www.sisaknews.com